【EXHIBITION】 Heritage of Korea 유충목, 김시현
/
frame
shadow img
shadow img
  • 상세정보
  • 작품리뷰 (0)
  • 작품문의 (0)

 


주태석 Ju, Tae Seok
Korea, 1954

보이는 것, 생각하는 것을 그린다

주태석은 대구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및 동 대학원을 졸업하였다. 국내와 일본에서 수차례의 개인전을 가졌으며 한국 드로잉 대전(1981, 부르클린 미술관), 한일 현대회화제(1982, 후쿠오카 시립미술관, 1990, 국립현대미술관), 인도 트리엔날레(1985, 뉴델리), 現ㆍ像전(1986), 아시아 현대미술제(1986, 도쿄 도립미술관), 한국 현대작가전(1989, S.B.A.C 센터, 파리), 까뉴 국제회화제(1992), 한국 현대미술전(유럽13개국, 1998) 등 국내외 다수의 그룹전에 참가하였다. 그의 작품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시립미술관, 호암미술관, 홍익대학교 박물관, 국회의사당 등에 소장되어 있다.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 교수로 재직하다 정년퇴직을 하며 다시 전업 작가로 돌아왔다. 1980년대에 집중했던 ‘기찻길’ 연작은 한국 화단에서 극사실적 화풍의 한 전형으로 주목받으며 현대 회화의 이지적이고 관념적인 측면을 보여주었다. 기찻길 이후는 줄곧 ‘자연 이미지’ 연작으로 나무에 집중하는데 본향으로의 자연이기보다는 보호되고 복구해야 할 대상으로 보는 듯하다. ‘자연-이미지’에는 단단한 나무와 숲이 있고 홀릴 듯한 색감의 서정이 있다. 작가는 이를 내 보이기보다 보이지 않는 ‘저 너머’를 보라고 제시하고 있다.

제품상세

제품상세

제작기법 종이위에 아카이벌 (Archival on Paper)
아카이벌은 주로 작품사진이나 회화작품, 판화용으로 많이 사용하는 회화 전용 프린팅 기법입니다. 장기간 보존이 가능하도록 친환경 수용성 잉크를 초 미립자 형태로 미세하게 분사하기 때문에 작품의 어두운 부분에 질감 표현이 가능하며 고밀도 분사를 통해 부드러운 색감을 나타내는 것이 특징입니다. 또한 잉크번짐이 전혀 없기 때문에 오리지날 작품 그대로 표현이 가능해서 회화 작품 복제용으로 주로 사용됩니다.
100년 이상 변치 않는 작품을 위해 사용하는 용지와 최소한 100년 이상 color permanence rating을 유지할 수 있는 최고 품질의 친환경 수용성 잉크가 사용되는 아트앤에디션 프린트공방의 아카이벌은 국내의 유명 미술관, 문화재단에 판화를 공급하면서 작가와 전문가들로부터 그 퀄리티에 있어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제작기법 이미지
필독사항
액자가 포함된 주문은 주문 확인 후 액자 제작을 진행하며 액자 제작이 들어간 후 단순 변심으로 인한 교환 및 환불이 불가합니다. 주문취소는 결제 당일 쇼핑몰로 24시간 내 접수 바랍니다. 24시간이 지나 액자 제작이 진행된 후 취소가 불가합니다. 상품 하자, 파손 시 상품 수령 7일 이내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1661-6948) 판화지에 제작된 작품들은 온습도에 민감합니다. 부적합한 온습도 관리로 인한 판화 파손은 A/S 가 불가합니다.
제작기간
아트앤에디션의 액자는 맞춤 제작, 주문 제작으로 이루어집니다. 액자를 제작하는 모든 작품들은 작품, 액자 사양에 따라 제작 기간이 영업일 기준 5-15일까지 소요됩니다.
배송 및 설치
아트앤에디션은 CJ대한통운으로 택배 배송됩니다. 택배로 출고되기 어려운 작품 같은 경우 미술품 전문 특송 차량으로 배송되며, 배송 전 연락드립니다. 이 경우 추가로 비용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별도로 설치가 필요하신 경우 주문 시 배송 메모에 기입 또는 1661-6948로 연락 주시면 상담 도와드리겠습니다.
보증서
작가의 사인이 들어간 작품들은 아트앤에디션에서 발행한 보증서가 함께 동봉되어 출고됩니다.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자연이미지
에디션
Edition of 100
작품크기
W100.0cm x H73.5cm
제작기법
종이위에 아카이벌
Archival on Paper
총 금액
1,100,000
상단 이동 카카오톡 플러스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