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valuable life with   ARTN Edition

/
작가 이미지
최선호 Choi, Sun Ho
Korea, 1957

동양의 깊이를 담은 미니멀리즘

최선호는 서울대와 동 대학원에서 동양화를 전공한 후 뉴욕대에 3년간 유학하였다. 귀국 후 1990년대 내내 미니멀양식의 조형과 색, 면 구성의 회화작가로 활발히 활동했다. 서울의 유수 갤러리는 물론 뉴욕, 파리, 베이징 등에서 화려한 전시경력을 쌓았다. 단순한 화면과 절제된 색채를 바탕으로 한국적 미의식을 담아내고 서정적 색면추상 회화를 선보였다. 미니멀리즘 조형으로 오방색을 다양하게 구현하며 순수함과 서정을 화면에 담아냈다. 서구의 원근법이 아닌 동양의 삼원법에 기초해 ‘산을 바라보는 방식’으로 유화에서의 덧칠함이 아닌 한지위에 한 획 한 획 그어가는 기법을 차용했다. 한편 익숙한 재료인 먹의 음영과 농담을 서양회화처럼 표현하려는 시도는 색면추상으로 확장됐다. 면의 크기는 철저한 계산에 의해 황금분할하고 그윽한 색감은 연한 물감을 여러 번 덧칠하는 방법을 통해 얻는다. 서양적 미니멀리즘에 가까우면서도 동양적 깊이가 느껴지는 이유다.

 

상단 이동 카카오톡 플러스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