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 Heritage of Korea 유충목, 김시현
/
작가 이미지
무라카미 다카시 Murakami Takashi
Japan, 1962

일본 예술 대중화의 선구자

도쿄를 기반으로 왕성하게 활동하는 일본의 현대미술가, 팝 아티스트이다. 그는 ‘아시아의 앤디 워홀’이라 통하며, 문화 예술의 경계를 허물고 자신만의 세계관을 확장한다. 평면성과 장식성, 고유의 문양을 중시했던 일본의 전통 화풍에 일본 대중문화를 대표하는 애니메이션과 만화를 혼합한 예술 세계를 펼치는 것이 특징이다. 1994년 미국 뉴욕의 P.S.1 현대미술관 스튜디오 프로그램에 참여하면서 국제무대에 이름을 알리기 시작하였으며, 2000년 로스앤젤레스 현대미술관에서 '슈퍼 플랫(Superflat)'이라는 전시를 기획하여 일본 사회의 복잡한 하위문화 현상을 설득력 있게 보여주었다. 이를 통해 아시아에 대한 고질적인 고정관념을 가지고 있는 서양인들에게 신선한 자극을 주었다는 평을 받는다. 2001년부터는 카이카이 키키(Kaikai Kiki Co., Ltd.)를 설립해 신진 작가 육성 및 매니지먼트, 아트상품 개발과 판매, 애니메이션 제작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2003년에는 무라카미 다카시는 프랑스의 패션 그룹 루이뷔통을 위해 마크 제이콥스와 함께 핸드백과 그 외의 다른 장식품들을 디자인하며 크게 관심을 끌었다. 2024년, 그의 시그니처 플라워 캐릭터를 활용하여 걸그룹 뉴진스와의 아트 협업을 펼치는 등 패션, 대중음악, 문화 전반 다양한 영역에서 종횡무진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상단 이동 카카오톡 플러스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