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valuable life with   ARTN Edition

/
작가 이미지
박창돈 Park, Chang Dorn
Korea, 1928

갈 수 없는 고향을 그리다

박창돈의 고향은 황해도 장연, 주변 경관이 빼어난 몽금포와 장산곶이 지척인 곳이다. 유년기와 소년기를 그곳에서 보낸 후, 해주 예술학교 미술과를 졸업한 다음 해인 1949년 38선을 넘어 서울로 왔다. 그의 나이 22살 때였다. 구순이 넘도록 다시 고향 땅을 밟지 못한 그는 눈앞에 보이지만 갈 수 없는 고향을 그리며 추억의 바다를 화폭에 담았다. 빼어난 자연환경 속에서 청소년기를 보낸 그는 환상적인 향토적 정서와 잃어버린 고향에 대한 추억을 가감없이 표현하였다. 망향의 정감이 내재하는 상징들은 시골 풍경 속 소년과 소녀, 초가집, 닭, 오리, 비둘기, 말, 소 그리고 산, 바다, 하늘, 달 등 영원한 우주적 존재 외에 고대 우리 민족의 토기 항아리와 조선시대의 백자항아리 또는 접시 등을 남다른 정념으로 화면에 도입했다. 우리 문화의 근원과 한국적 이상향을 독창적 예술세계에 구축하고 있다. 그의 작품은 유화이지만 기름기를 쫙 뺀 토속적 느낌을 주는 것이 특징이다. 유화의 번쩍거리는 광택이 싫어 1970년대 후반부터 낡은 벽화의 느낌을 내는데 집중해 그만의 독특한기법을 창안해냈다.

 

상단 이동 카카오톡 플러스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