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valuable life with   ARTN Edition

/
작가 이미지
이종한 Lee, Jong Han
Korea, 1963

겹치고 스며들기

이종한은 서울에서 태어나 1987년 홍익대학교 서양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였다. 현재는 호서대 디지털 문화예술학부의 애니메이션 전공 조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대한민국미술대전 특선, 동아미술제 동아미술상,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동경 국제 미니판화 트리엔날레 미술관상 등을 수상했다. 회화의 연장선상에서 판화에 천착한 그가 처음 판화에 접근한 것은 에칭(Ething)과 아쿼틴트(Equatant)였고 뒤이어 스크린인쇄(Silk screen)를 다루었다. 이종한의 연작에는 어디인지 모르는 곳에서 동화 같은 이야기가 펼쳐진다. 하늘에 뜬 조각달과 고운 물을 들인 집들을 가상의 시공간에 배열하면 따뜻한 기억을 가득 담은 풍경이 만들어 진다. 한지의 물성을 이용하여 형태를 잡아 말리고 덧붙이기를 반복하는 ‘만들기’작업을 통해 동심은 극대화된다. 전통 한지를 물에 불려 염료와 함께 몇 시간이고 삶아 만든 종이 죽은 겹치고 스며들기를 반복한다. 은근한 색으로 포근함을 주며 주 모티브의 안락한 정서와 어울린다. 지친 일상에 여유와 평온을 준다.

 

상단 이동 카카오톡 플러스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