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valuable life with   ARTN Edition

/
작가 이미지
김경화 Kim, Kyung Hwa
Korea, 1958

온기를 전하는 풍경

김경화 작가는 1979년 영남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하고 1981년도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회화과를 수료하였다. 1995년 '박여숙화랑'에서 연 첫번째 개인전을 시작으로 주로 파리, 도쿄등에서 전시했다. 김경화 작가의 작품은 화사한 꽃과 함께 일상적 풍경을 주로 소재로 하는데 작품 속에 그려진 꽃이 만들어내는 공기가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그냥 꽃이 아닌 아주 풍성한 꽃화병이 캔버스 화면 전체를 구성하고 있는 것이 특징인데 색을 통해 꽃의 생명력과 그것을 감싸는 공기가 만들어지는 것이다. 언뜻 작품을 보고 있으면 야수파의 마티스 작가를 떠올리게 되는데 과감하고 화려한 색감의 강렬함으로부터 느껴지는것 같다. 김경화 작가는 많은 작가들이 꽃을 소재로 그림을 그리지만, 생명력이 있는 꽃그림은 많이 보지 못했다고 말하며 꽃이 '생명' 그 자체로 전달 될 수 있으면 한다고 말한다. 그래서 작가에게 꽃은 단순한 대상이 아니다. "제 그림 속 꽃은 대부분 화병에 담겨 있습니다. 그 꽃은 '재생'한 생명에 가까워요. 끊어진 숨이 다시 이어지는 것, '영원'은 아니지만 '회생'이고 '부활'입니다. 화병에 담긴 물은 꽃에 다시 생명을 부여하는 매개체이며, 강물 깊숙이 가라앉은 돌맹이처럼 산 지난 20년이라는 시간을 세상과 연결해준 존재라고 말한다. 힘들때 쉬어 갈 수 있는 의자가 되는 그림, 행복의 온기가 전해지는 그림으로 작품을 바라보는 우리의 지친 마음을 위로 할 수 있기를 바라는 작가의 따뜻한 마음과 온기가 작품에 담겨 있다. 




상단 이동 카카오톡 플러스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