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valuable life with   ARTN Edition

/
작가 이미지
황영성 Hwang, Young Sung
Korea, 1941

마을과 소, 가족이야기

황영성은 1941년 강원도 철원에서 출생해 광주에서 성장했다. 광주사범학교, 조선대 미술학과를 졸업한 후 1967년 두 명의 간호사를 그린 '병동의 오후'로 국전에서 입상했다. 그 후 70년대에만 국전에서 6차례 특선, 7차례 입선하며 중앙 화단에 공식적으로 데뷔해 일관된 작품 세계를 선보이는 작가로 자리매김하였다. 1980년 서울 롯데화랑에서의 전시를 시작으로 국내외 유수 갤러리와 미술관에서 여러 차례 전시회를 열었다. 1990년대 이후에는 모더니즘 성향을 보이며 다채로워진 색채와 추상적이고 암호화된 화법이 절정에 이른다. 이는 멕시코, 프랑스 등 해외에서 체득한 영감을 우리 민족의 이야기에 더해 보편적인 인류의 이야기로 표현하려는 의지가 담긴 것이다. 1987년 조선대 정교수로 임명되어 2006년 퇴임하기까지 후학 양성에 힘썼다. 조선대 미대 학장, 광주비엔날레 조직위원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전업작가로 왕성하게 활동 중이다. 그는 줄기차게 황소와 가족 이야기를 그리며 특유의 회화기법을 창안해 왔다. 그림에는 리듬감이 넘친다. 사람과 사물, 자연과 우주가 함께 움직이고 있다.

 

상단 이동 카카오톡 플러스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