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 Heritage of Korea 유충목, 김시현
/
작가 이미지
데미안 허스트 Damien Hirst
United Kingdom, 1965

세계에서 가장 비싼 아티스트의 메시지

데미언 허스트는 1988년 런던의 골드스미스대학 학생들과 기획한 프리즈(Freeze)’전으로 단숨에 동시대의 가장 주목받는 아티스트가 되었다. 1991년 첫 개인전에서 죽은 상어를 포름알데히드가 가득 찬 유리 진열장 속에 매달고 모터를 연결해 움직이게 한 〈살아 있는 자의 마음에 있는 죽음의 육체적 불가역성〉이라는 작품으로 영국 대중문화예술의 상징이 되었다. 설치 작업과 조각, 회화와 드로잉 등에서 상상을 초월하는 다양한 시도로 삶과 죽음, 예술의 불확실성을 자기만의 혁신적인 방식으로 탐색한 데미언 허스트는 살아있는 예술계의 전설이자 영국의 청년예술가를 이끌어 현대미술을 부활시킨 별이 되었다.

 


상단 이동 카카오톡 플러스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