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valuable life with   ARTN Edition

/
작가 이미지
정경자 Jeong, Kyung Ja
Korea, 1939

몽타쥬와 드로잉의 결합이 보여주는 시적인 감성

정경자는 1939년생으로 한국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4세 때 한국으로 건너와 울산광역시 언양에서 일제강점기와 동족상잔의 비극 속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그림 그리기를 좋아하고 산에 핀 진달래꽃 빛깔을 동경해오다 일본 외가에서 보내온 서양미술책들을 통해 프랑스의 에꼴 드 파리(Ecole de Paris)파의 열정에 감동을 느끼기도 했다. 한일 간 수교가 이루어지지 않은 1963년에 일본국적의 어머니 덕분에 일본으로 가 일본여자대학 회화과에 진학하였다. 대학에서 익힌 탄탄한 소묘기법과 색채드로잉, 수채화와 템페라기법으로 사실적인 묘법에 남다른 재능을 발휘하였다. 여러 장면과 형상들을 몽타주해 하나의 화면에 배치함으로써 단편적인 인상이나 무수한 기억과 감정의 편린들을 효과적으로 표현한다. 대상의 재현보다는 순수한 색채들로 세계를 치환하고 그 위에 간략한 선으로 형상을 드러냄은 여전히 그녀만의 독특한 기법으로 유지되고 있다. 작품에 나타나는 파랑, 빨강, 하얀색들은 분명히 알아볼 수 없는 어떤 주제의 우연한 장식처럼 보인다. 선의 분파와 가벼운 터치는 자유분방함의 집합체로 신비주의를 지향하는 시적인 감성을 드러낸다.

 

상단 이동 카카오톡 플러스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