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 Heritage of Korea 유충목, 김시현
/
작가 이미지
앤디 리멘터 Andy Rementer
United States, 1981

일상의 행복

앤디 리멘터는 미국 빅토리아 양식에 영감을 받은 해변 마을에서 태어났다. 그는 벼룩시장의 골동품, 수제 타이포그래피티와 같은 과거와 옛 것에 대한 매력을 느끼며 작업을 시작했다. 그는 2004년 필라델피아 예술대학교를 졸업한 후 다양한 작품들을 드로잉, 회화, 애니메이션, 조형물 등을 통해 선보였다. 그의 작품은 <뉴욕 타임즈>, <MTV>, <어반 아웃피터스>, <더 뉴요커>, <위너 브라더스>, <아파르타멘토>, <크리에이티브 리뷰> 등 다양한 매체에서 소개되었으며 이를 토대로 뉴욕, 베를린, 런던, 도쿄, 밀라노에서 전시회를 개최하며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그의 작품 속에는 고뇌하는 우울한 표정이 담겨 있지만, 화려한 색채와 밝은 패턴으로 이루어져 있어 외면적으로 유쾌하고 밝은 느낌을 전달해 주며 일상에서 소홀히 여기기 쉬운 오브제와 순간들을 작품으로 담아낸다.

상단 이동 카카오톡 플러스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