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valuable life with   ARTN Edition

/
작가 이미지
앙드레 스템펠 André Stempfel
Germany, 1930

희망의 메시지가 담긴 미니멀리즘

앙드레 스템펠은 프랑스 레옹에서 태어나 파리에서 살고 일하는 프랑스의 시각예술가이다. 페인팅, 조각, 설치미술, 판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를 오가며 작업하고 있다. 저명한 오귀스트 에르뱅 쇼에 참여한 프랑스 예술가 그룹의 일원이며 1980년부터는 MADI(다중 채널 오디오 디지털 인터페이스, Multi-Channel Audio Digital Interface) 아티스트들과 함께 공연했고 파리, 일본, 러시아, 브라질 등 세계각지의 갤러리에서 여러 차례의 개인전을 열었다. 프랑스와 독일에는 그의 기념비적인 작품이 여럿 전시되어 있다. 그의 작품은 미니멀리즘 경향으로 주로 명도가 아주 높은 짙은 노랑색을 사용하여 희망의 메세지를 제시한다. 유머러스한 그의 조각작품은 보는 이들에게 유쾌함과 즐거움을 선사한다.

 

상단 이동 카카오톡 플러스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