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valuable life with   ARTN Edition

/
작가 이미지
앙드레 부리에 André Bourrié
France, 1936

빛과 자연의 풍경을 통해 받는 위안과 행복

앙드레 브리는 1936년 남부 프랑스의 몽펠리에에서 태어났다. 그는 일찍이 색감, 빛, 촉감, 형태에 대한 흥미를 보였다. 전문적인 미술교육을 받으며 자라난 그는 처음에 유화가 아닌, 도예로 학위를 받았다. 그러나 그는 도자기를 굽고 그 위에 그림을 그리는 작업을 반복하던 중 유화에 대한 열망을 발견하였고 그 과정에서 <빛이 자연에 주는 음영>에 깊은 관심을 갖게 되었다. 특히 그가 나고 자란 남부 프랑스의 풍경을 표현해 내는 데에 몰두하였다. 오늘날까지도 앙드레 브리는 프랑스의 시골과 바다를 그린 웅장한 그림으로 유명하다. 그의 초기 작품은 ‘야수파’의 일원으로서 빛의 강렬함을 표현하는 데에 중점을 두었다. 그는 보이는 혹은 보이지 않는 그렇지만 명확히 우리들을 둘러싸고 있는 빛과 자연의 모습을 섬세하게 작품 안에 담아 내었다. 특히 부드러움으로 표현되는 그의 두번째 시리즈 작품에서는 우리가 자연에게서 받는 커다란 위안과 행복감을 선물 받게 된다. 현재 뉴욕의 Axelle Fine Arts의 대표작가로 활동 중이며 그의 많은 작품들은 프랑스, 일본, 미국, 등 전 세계 여러 공공기관과 개인 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다.

 


상단 이동 카카오톡 플러스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