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valuable life with   ARTN Edition

/
작가 이미지
아하이 콩 AHai Kong
China, 1963

극한의 상황에서 비로소 얻어지는 것들

아하이는 남경에서 태어나 1989년에 남경예술학원 미술학부에서 중국화를 전공하고 현재는 베이징에 거주하며 작품활동을 하고 있다. 항상 궁금증을 갖고 도전과 실험을 계속하며 때로는 새로운 발전을 위해 자기 자신을 위험한 상황에 빠뜨리며 극한의 훈련을 하기도 한다. 그의 모험심과 자유분방한 성향은 무엇에도 억압받지 않고 종이 위에 이야기하는 방식으로 반영된다. 그의 작업은 번지게 하거나 얼룩을 이용하는 방법으로 시간과 공간을 무시한다. 마치 그의 내면의 숨은 감정들을 감추려 하지만 결국에는 모든 것이 사라지고 종이 위에 남는 것은 ‘진실’ 이다. 베이징 소재 박물관과 콘서트홀, 상해, 독일 등지에서 다수의 개인전을 개최하고 단체전에 참여하며 왕성한 작품활동을 하고 있다.

 

상단 이동 카카오톡 플러스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