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N EDITION

쩡판츠

Zeng Fanzhi

China, 1964

관심작가로 등록

세계에서 가장 비싼 10대 작가 중 1인

풀과 나무에 대한 자유분방한 묘사가 압권이다
쩡판츠는 현대미술의 3세대 작가로 중국 아방가르드 미술을 대표한다. 1985년 신사조 미술운동이 일어나던 때 처음으로 모더니즘 미술을 접하고 강한 충격을 받았다. 아직 미대에 진학하지 못한 그는 아마추어 청년화가들의 모임에 작품을 출품하며 입시를 준비해 다음 해 후베이 미술학원 유화과에 입학하였다. 대학 내내 표현주의적 방식을 집중 연구하고 실험한 그는 졸업 작품으로 '병원 시리즈 Hospital Series'를 발표해 크게 주목받았다. 이 작품은 병원의 광경을 사실적으로 묘사하기보다는 화면에 등장하는 인물의 심리를 표현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 두드러진 윤곽선과 거친 터치, 커다란 눈동자와 손, 의도적으로 과장된 인체 비례 등 이후작품의 특징을 그대로 보여주었다. 1993년에는 베이징으로 이주해 거대 도시가 내뿜는 허영과 기만, 자기만족, 고독, 이질감 등을 소재로 작업했다. 1994년부터 시작해 수년간 지속된 '가면 Mask' 시리즈는 다양한 패턴으로 변주되다 2000년 즈음 새로운 변화의 징조를 보이더니 결국엔 ‘가면 Mask’을 벗어 냈다. 자기 자신과 정치 영웅, 스타와 예술가의 초상을 불규칙한 자유 곡선으로 해체하며 내면의 진실을 끄집어냈다. 2005년을 지나면서 쩡판츠의 작품은 점차 절제 있는 중국 전통화의 선묘법으로 진화하였다. 중국 수묵화의 자유분방한 필획을 연상시키는 풀과 나무에 대한 묘사가 압권인 '무제 Untitled' 시리즈는 중국의 광활한 대자연에 감정을 이입하고 내면의 요구에 순응한 결과물이라 볼 수 있다.

작가의 작품보기

Untitled

Edition of 100

Untitled

Edition of 100

Rabbit

Edition of 100

Untitled

Edition of 88

에세이&아티클

중국현대미술 대표주자 쩡판즈.."내 깊은 마음서 우러나는..”
중국현대미술 대표주자 쩡판즈.."내 깊은 마음서 우러나는..”
쩡판즈 '최후의 만찬' 亞 현대미술 최고가 그림
쩡판즈 '최후의 만찬' 亞 현대미술 최고가 그림
현대미술 10대 작가 ⑧ >> 쩡판즈, 가면 쓴 작가의 삶과 예술
현대미술 10대 작가 ⑧ >> 쩡판즈, 가면 쓴 작가의 삶과 예술
페이지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