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N EDITION

박구환

Park Guhwan

Korea, 1964

관심작가로 등록

섬마을과 바다에서 느껴보는 평온

박구환은 1991년 조선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하고, 1996년 조선대학교 대학원 미술학과를 졸업했다. 금호갤러리(광주)에서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40여회의 개인전과 평창비엔날레 특별전, 국제 판화교류전, 아시아 판화교류전 등 여러 차례의 단체전도 열었다. 그는 인생의 대부분을 도시에 보냈지만, 바다를 삶의 터전으로 하는 섬마을 풍경과 그곳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 그리고 생명의 결실을 의미하는 화려한 꽃이 만개한 나무들이 주를 이루고 있다. 작가로서의 삶이 몹시도 힘들었던 시절, 도피처로 찾았던 곳에서 만난 섬마을과 바다에서 평온을 느꼈던 계기로 섬마을과 바다는 그의 작품에서 소재가 되어 삶의 희망을 상징하고 있다. 작품 속 풍경은 누구나의 고향이면서 동시에 누구의 고향도 아니다. 선명하지만 흐릿하고, 흐릿하지만 선명한 유년의 추억이다. 결국 작가에게 고향이란, 머릿속에 기억되어 있는 풍경이 아니라 그 무엇으로도 부정할 수 없는 본바탕의 감성이며 그곳의 향기, 색상과 형태 그리고 아무 의미 없이 들리는 소음들까지 정겹게 느껴지는 곳이다. 그래서 작품 속 고향이 우리 모두가 그리워하는 익숙하고 정겨운 감각들을 되살려 내기를 바라며 그렇게 담담하게 전해지는 삶의 위로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작가는 전한다. 그의 주요 작품들은 국립현대미술관, 일본사키마미술관, 광주시립미술관, 문화관광부 등에서 소장하고있다.

작가의 작품보기

In-full-bloom-L8327

Edition of 2

Peaceful village L5301

Edition of 5

In full bloom L5302

Edition of 5

Peaceful village L5103

Edition of 10

Peaceful village L5202

Edition of 10

Peaceful village L5104

Edition of 10

페이지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