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N EDITION

ARTIST

다양한 국내 인기 작가들이 아트앤에디션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김중만

Kim Jungman

Korea, 1954

관심작가로 등록

본관은 김해(金海)이고 호(號)는 산남(山南)이다. 1975년부터 사진가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2011년 현재 청담동 스튜디오 '벨벳언더그라운드' 대표이자 NEOLOOK 편집인이다. 보그, 엘르 프랑스 잡지사에서 프리랜서로도 활동하고 있다. 강원도 철원에서 출생하였고 그의 아버지는 소아과 의사 및 예비역 대한민국 육군 중위였다. 1971년 중학교 3학년 때 빈민국 의료지원을 하러 간 소아과 의사인 아버지를 따라 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로 이주했다. 부르키나파소에는 학교가 없어 1972년 식민지배를 하는 본국 프랑스 시골 학교로 유학을 갔다. 이후 수학을 잘 못해도 들어갈 수 있는 니스 국립응용미술대학에 들어가 서양화를 전공했다. 니스 국립응용미술대학에서 서양화를 전공하던 중 사진작가로 인생을 수정했다. 1977년 프랑스 '아를 국제 사진 페스티벌'에서 젊은 작가상을 수상했고, 만 23세에 프랑스 '오늘의 사진작가 80인'에 최연소 작가로 선정됐다.

 

1977년 서울에서 첫 전시회를 개최했다. 김중만은 전시회를 마치고 다시 파리로 돌아가야겠다고 생각했다. 1979년 대한민국으로 귀국해 1984년 영화 《고래사냥》으로 영화 포스터 광고사진감독으로도 데뷔하는 등 사진 활동을 하다가 1985년, 1986년 두 차례 국외로 추방됐다. 1988년 한국으로 국적을 다시 바꾸고 사진작가 최초로 아프리카 사진집을 출판하여 인기작가로 발돋움했다. 2000년부터 상업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1990년 김현식 6집 앨범의 사진을 찍기도 했다. 영화 《괴물》, 《타짜》, 《달콤한 인생》 등의 영화 포스터와 전도연, 비, 원빈, 정우성, 배용준, 이병헌, 고소영, 강수연, 김정은, 손예진 등 1000여 명에 이르는 스타와 함께 패션, 광고 등 다양한 분야의 사진을 찍었다. 2006년 사진으로는 돈을 벌지 않겠다며 상업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이후 기아와 질병으로 고생하는 아프리카 아이들을 후원하면서 세계 오지와 극지를 오가며 예술 사진에 전념하고 있다.

 

학력

프랑스 니스 국립응용미술대학교 서양화과 중퇴

프랑스 니스 국립장식미술학교 서양화과 졸업

 

경력

2012.08   제4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조직위원회 조직위원

2012.04   제9회 서울환경영화제 에코프렌즈, 벨벳언더그라운드 대표
2011.09   MBC 창사 50주년 특별기획 사진전 심사위원장
2011.05   문화예술 명예교사
2011.01   한국 문화원 연합회 홍보대사
2010.11   한국국제협력단 홍보대사
2010.10   G20 정상회의 성공기원 스타 서포터즈
2009.11   인천국제공항 명예 홍보대사
2009.09   플랜코리아 홍보대사
1977         프랑스 오늘의 사진작가 선정

-출처 위키백과-

페이지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