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선물 Event,   20% OFF

김인옥

Kim Inock

Korea, 1955

관심작가로 등록

마음의 고향을 그리는 작가 

김인옥은 홍익대 동양화과를 졸업하고 여러 차례의 개인전과 단체전에 참여하며 활발한 활동을 해왔다. ‘기다림’으로 시작하여 ‘항금리 가는 길’로 이어지는 그의 연작과 풍경들은 보는 이들에게 따뜻하고 평온한 감정을 전달한다. 동양화 안료인 ‘분채’와 ‘석채’를 사용하는 그의 회화는 전형적인 동양화의 채색 작품이라고 볼 수 있으며, 한국 최고의 여성 작가인 천경자, 이숙자를 이어 부드럽고 온정적인 필법과 전통채색의 정신을 계승하는 작가로 평가받고 있다. 그의 작업은 색이 맑고 청아한 것이 특징이며, 환상적인 몽상의 세계를 드러내 보여준다. 빨래가 널린 전원 풍경, 커튼이 드리워진 실내, 꽃이 소담하게 담긴 화병, 솜사탕 같은 나무들 사이로 날아 다니는 요정 등…. ‘기다림’의 연작은 아름답고 환상적이며 따뜻한 동심을 담고 있다. 작가가 마음의 어려움을 겪던 시절 ‘항금리 가는 길’을 그리게 되는데 ‘항금리’는 누구나 그리워하는 마음속의 고향을 말하고 있으며, “마음의 고향을 찾아가듯이 그림을 보면서 지친 삶에 위안을 줄 수 있다면 참 행복하겠다”는 작가의 바람을 담고 있다. 동심이 가득한 ‘기다림’, 창 밖으로 보이는 가로수들이 아름다운 ‘항금리 가는길’ 연작 모두 그의 풍경들은 직접 보고 그리는 것이 아니라 눈으로 본 풍경들을 마음에 담아 심상 속의 새로운 세계를 만들어 낸다고 할 수 있다. 그의 작품은 외교통상부, 주중한국대사관, 용인민속촌미술관, 양평미술관, 청송미술관, 대웅제약, 퍼시스 본사 등에 소장되어 있다. 

 

작가의 작품보기

기다림_01

Edition of 35

기다림_02

Edition of 35

항금리 가는길_01

Edition of 35

기다림_7

Edition of 60

항금리 가는길_3

Edition of 70

항금리 가는길_02

Edition of 70

에세이&아티클

김인옥, 회화의 미루나무
김인옥, 회화의 미루나무
SBS '컬처클럽', 동양화가 김인옥 찾아가
SBS '컬처클럽', 동양화가 김인옥 찾아가
아틀리에STORY展, 김인옥 작가
아틀리에STORY展, 김인옥 작가
페이지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