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석철

Ji Seok Cheol

Korea, 1953

관심작가로 등록

부재와 반작용의 내면적 풍경

지석철은 경남 마산에서 출생하여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를 졸업했으며 노화랑, 애플갤러리, 도시갤러리 등 여러곳에서 개인전을 열었다. 그는 부재의 '서사'를 다루기 위해 자신의 아이콘이자 분신인 미니 의자를 지속적으로 등장시켜왔다. 미니 의자는 애초 1970년대 <반작용>에서 다루었던 쿠션을 대물림해서 등장하였다. 인간 존재를 은유하고 의미하는 의자, 부재라는 명제가 역설하는 존재에 대한 기억과 소중함, 만남과 이별, 존재한다는 이유만으로 밀려오는 고독, 그렇게 그의 '의자'는 오랜 시간 "의자가 아닌 또 다른 어떤 것이 되어도 좋을" 존재의 표상으로 읽혀지고 다가가기를 원했다. 그의 작품에 등장하는 사물과  이미지에 얽힌 이야기들은 잔잔한 모노톤의 힘을 빌어 간결하게 제시되고, 낯선 조합과 이질적인 것들의 돌연한 공존을 통해 존재에 대한 소중함을 재발견하게 된다.

 

작가의 작품보기

Time, Memory and Existence

Edition of 100

Beyond the Fence of My Dreams

Edition of 40

The Story of a Nonexistence

Edition of 50

Nonexistence

Edition of 100

The Story of a Nonexistence

Edition of 30

에세이&아티클

부재의 서사展
부재의 서사展
지석철 개인전
지석철 개인전
극사실 회화의 대가, 지석철
극사실 회화의 대가, 지석철
페이지 위로 이동